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정말 황당한 장난..CES 2008

Posted 2008.01.11 11:02
항상 즐겨 찾아가는 사이트가 있다.
바로 Gizmodo.com이다
다양한 정보와 루머들로 가득하기 때문에 최신의 가젯이나 IT이야기들을 빨리 접할 수 있어서 자주 찾는 곳이다.
그런데 어제 Gizmodo에서 올린 동영상을 보고 왠지 씁쓸한 마음이 든다.

Gizmodo가 CES 2008행사장에서 TV-B-Gone을 가지고 장난을 친 것이다.
TV-B-Gone은 TV를 먹통으로 만드는 기능이 있는 일종의 장난치는 기기다.
그런데 press 패스를 가지고 취재의 허락을 받은 Gizmodo에서 CES 2008같은 큰 행사에서 어린아이같은 장난을 친 것이다.
눈에 보이는 모든 디스플레이들을 끄고 다니면서 아주 유치한 장난을 쳤다.

그저 광고만 돌아가는 홍보용  TV들이야 장난을 쳐도 웃으며 가볍게 넘어가 줄수는 있지만 중요한 발표를 하는 도중에 그런 장난을 친 것은 정말 너무하다는 생각이다.
특히 모토롤라의 신제품 발표에 이런 장난은 정말 아니라고 본다.
발표를 준비한 관계자들이나 발표자는 이 하나의 발표로 얼마나 많은 준비를 했고 또 그들의 승진이나 근무평가에도 많은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이기에 이번 Gizmodo의 장난은 그냥 웃음으로 넘기기에는 좀 심각하다.
빌 게이츠나 스티브 잡스 같은 거물이 발표를 했다면 과연 저런 장난도 하지 못했겠지만 또 한다고 했다면 그 결과에 대한 파장을 한번 생각해보기 바란다.

장난도 도가 지나치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..이번 경우가 그런 경우인 것 같다.
혹시 소송이나 당하지 않을까 걱정이다.

출처 : Confessions: The Meanest Thing Gizmodo Did at CES
이젠 블로그를 접으려고 합니다..

3개월 동안 블로그 활동을 하지 않았다. 뭐 여러 가지 이유와 핑계들을 나열할 수도 있다..일이 바빠서, 게을러서, 흥미를 잊어서, 다른 취미에 푹빠져서, 블로고스피어에 실망해서.. 어느 단 하나의 이유 때문에 그만 두는 것은..

게임속 주인공과 닮은 사람들..

오늘 디그컴을 돌다가 재미있는 글 하나를 봤다. 만화속의 주인공들과 닮은 사람들이다. 선발된 사람들은 일반인이 아닌 연예인이나 공인들로 우리가 잘 아는 인물들이다. 그런데 정말 비슷하다. 이 포스트를 만들려고 닮은 사람들을 찾..

정말 황당한 장난..CES 2008

항상 즐겨 찾아가는 사이트가 있다. 바로 Gizmodo.com이다 다양한 정보와 루머들로 가득하기 때문에 최신의 가젯이나 IT이야기들을 빨리 접할 수 있어서 자주 찾는 곳이다. 그런데 어제 Gizmodo에서 올린 동영상을 보고..

« PREV : 1 : 2 : 3 : 4 : 5 : 6 : ··· : 449 : NEXT »